엄마 음식 따라 태아 뇌 변해 (연구)


전문가들은 "임신이나 수유기에는 건강에 좋은 음식을 먹고 음주를 삼가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이와 관련해 임신부가 먹는 음식이 태아의 뇌에 변화를 일으켜 아기가 장래 먹고 마시는 데 직접적으로 영향을 준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콜로라도 대학교 의과 대학 연구팀은 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임신 중이거나 젖을 먹이는 쥐를 두 그룹으로 나누어 한 그룹에는 맛이 순해 위나 장을 자극하지 않는 무자극 음식을, 다른 그룹에는 맛과 향이 풍부한 음식을 먹였다.

새끼를 출산하고 나서 이유 시기를 관찰한 결과, 맛과 향이 풍부한 음식을 먹은 어미가 낳은 새끼는 무자극 음식을 먹은 어미가 낳은 새끼보다 미각을 발달시키는 뇌 부분(사구체)이 더 컸으며 어미가 먹었던 음식과 같은 맛이나 향을 더 좋아했다.

무자극 음식을 먹은 쥐의 새끼는 맛과 향을 구별하고 좋아하는 것에서 별다른 차이를 나타내지 않았다. 연구팀은 엄마 쥐가 무엇을 먹느냐에 따라 양수의 냄새가 달라지고 이 냄새가 태아의 뇌 시스템 발달에 영향을 줘 뇌에서 후각을 처리하는 부분이 두드러지게 변하는 것을 발견했다.

이는 아기 쥐의 후각은 물론 아기 쥐가 선호하는 맛도 변화시켰다. 연구팀의 조세핀 토드랭크 박사는 "태아는 엄마의 자궁 속에 있는 것은 무엇이든 다 좋은 것이라고 간주하므로 엄마가 안전하고 좋은 음식을 먹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만약 임신부가 몸에 좋은 음식을 먹으면 태어난 아기도 성장해 그런 음식을 좋아하게 될 것이고 엄마가 몸에 해로운 음식을 먹는다면 아기도 자라 해로운 음식을 좋아하게 된다는 것이다.

연구팀의 디에고 레스트레포 박사는 "현 사회를 괴롭히는 많은 질병이 특정 종류의 음식을 지나치게 많이 먹거나 피해서 생기는 것"이라며 "어떤 음식을 선택하고 섭취할지 결정하는 초기 요인을 파악하면 아기는 물론 어린이, 어른에 이르기까지 건강한 삶을 지킬 수 있는 식습관 설계를 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Effects of in utero odorant exposure on neuroanatomical development of the olfactory bulb and odour preferences)는 '프로시딩스 오브 더 로열 소사이어티 비(Proceedings of the Royal Society B)'에 실렸다.

[사진=아이클릭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