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150만 명 운집, 출시 앞둔 '듀랑고' 기대감 고조


▲ '야생의 땅: 듀랑고'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넥슨)

넥슨은 1월 8일, 왓 스튜디오가 개발한 모바일 MMORPG '야생의 땅: 듀랑고' 사전예약자가 150만 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1월 국내 출시를 앞둔 '야생의 땅: 듀랑고' 사전예약은 지난 12월 19일부터 시작했으며, 19일째인 지난 6일 사전예약자가 150만 명을 넘어섰다.

'야생의 땅: 듀랑고'는 넥슨의 신규 IP로, 공룡 시대 야생의 땅에서 개척해 나가는 생활 플레이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사전예약 첫 날에 30만 명이 몰렸으며, 1주일 만에 100만 명, 19일 만에 150만 명이 참여했다. 

넥슨은 사전예약 150만 돌파를 기념해 유저 전원에게 '강력 피로회복제', '건빵', '건강 회복약'으로 구성된 '비상 구호품'을 지급한다. 

'야생의 땅: 듀랑고' 사전예약은 공식 홈페이지 및 구글 플레이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사전예약 소식을 개인 SNS에 공유하고, '야생의 땅: 듀랑고' 공식 페이스북에 링크를 남긴 유저 중 추첨을 통해 영화 관람권을 선물한다.

게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 및 페이스북 팬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