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신고 도와줬다 피해" 여경 관련자, 시민감찰위 통해 징계 예정

동료의 성희롱 피해 신고를 도왔다는 이유로 각종 음해와 협박을 받았다며 1인시위를 벌인 현직 여경과 관련해 경찰청이 시민감찰위원회를 열어 관련자들을 징계할 예정이다.

지난 달 1인 시위에 나섰던 A 경위를 조사한 경찰청 감사관실은 조사 결과, 성비위 신고자 등을 보호해야 할 당시 일부 감찰 부서·중간 관리자들의 소극적인 업무자세로 해당 여경의 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