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평창동계올림픽 설원에서 ‘대구의 날’ 열려

평창동계올림픽 홍보에 나선 대구시설공단 임직원 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대구시 제공.대구시는 13일 강원도 평창페스티벌파크에서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찾은 국내외 방문객을 상대로 대구의 날 행사를 연다.권영진 대구시장, 시의회 의원을 비롯해 체육회, 장애인체육회, 대구예총, 생활공감정책모니터단 임원 및 회원 등 300여명의 시민이 참석해 평창 올림픽페스티벌파크 내에 설치된 대구 홍보관을 둘러 보고 크로스컨트리 스키 경기를 단체 관람한다.평창페스티벌파크 내에서 운영되는 대구 홍보관에서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선정한 서문시장(한국관광의 별) 및 근대골목, 김광석거리(관광 100선) 등 대구 관광홍보와 국채보상운동 유네스코 기록물 등재를 집중 홍보하며, 한방차 무료 시음, 대구관광홍보 다트 던지기 등 다양한 이벤트도 펼친다.눈꽃축제장 광장에서는 뮤지컬 갈라쇼 Maria(미녀는 괴로워 OST), Come on everybody(All Shook UP), Dancing Queen(맘마미아)